외교부 `강경화, 6·25 강대국 대리전 동의안해…전쟁불가는 동의”


강경화 국감서 “한강 작가 기고문 역사인식 문제”

뉴스1

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. 2017.10.12/뉴스1 © News1 박정호 기자

<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>


(서울=뉴스1) 양새롬 기자 = 외교부는 12일 강경화 장관이 한강 작가의 뉴욕타임즈(NYT) 기고문과 관련 "역사인식에 대한 문제라고 생각한다"고 밝힌 데 대해 "6·25를 강대국의 대리전이라고 한 작가의 말에 동의하지 않는다는 뜻이었다"고 해명했다.

외교부 당국자는 이날 밤 해명자료를 내고 "(해당 발언은 6·25가) 북한의 남침에 의해 시작된 전쟁이라는 점을 분명히 하고 싶어서 했던 발언"이라며 이같이 밝혔다.

이 당국자는 그러면서 "어떤 일이 있어도 한반도에서 제2의 전쟁이 벌어져서는 안된다는 작가의 주장에는 십분 동의한다"고 강조했다.

앞서 강 장관은 이날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의 국정감사에서 청와대가 페이스북에 소설가 한강 씨의 '한국전쟁은 이웃 강대국들에 의해 한반도에서 벌어진 대리전쟁'이라는 글을 올린 것과 관련 "저와 협의했다...

     





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
뉴스엑스 | 개인정보관리책임자: 석경국 | 컨텐츠관리책임자:석경국 | 이메일:yatta78@gmail.com | 전화:031-516-2355
Copyright ⓒ 뉴스엑스. All rights reserved.